Life/Russia2018. 11. 18. 16:25

2017/05/11 16:55

 

러시아 승전일 그 긴 휴가기간을 맞아 한국에서 내 소중하고 소중한 친구들이 왔다 갔다. 이 표현이 적절한 것인가..... 잠깐의 고민은 들지만.... 이 표현을 쓰고 싶을 만큼, 솔직하게 내 감정을 내보이고 싶을 만큼 소중한 내 지기들..... 바로 "내 목숨과도 바꿀 수 있는...... 내 오랜 벗들....." 내 온 20대를, 그 청춘의 발악에 가까운 몸부림을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사건 혹은 사고(?)로 그리고 이젠 너무도 소중한 추억으로 공유하고 있는 그녀들.... 이젠 누군가의 아내 그리고......누구의 엄마가 되어버린...... 그래서 더 아름다운 그녀들이 먼 곳에 살고 있는 나를 위로해 주러 긴 여행 경로의 고단함도, 동반한 아이들을 평소보다 백배는 더 챙겨야 하는 긴장의 스트레스도 무시한체 왔다 가 주었다.

그녀들과 그녀들의 참으로.... 고맙고 장한 짝궁들..... 그리고 너무 예뻐... 그저 바라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나는 그들의 아이들이 한국으로 돌아가고...... 난 내 공허한 이 마음을 채우기 위해.... 현재 모스크바..... 이곳에서 내 수호천사 역할을 해 주는 내 소중한 인연들을 챙기기에 바쁜 시간을 만들었다...... 아마...... 어쩌면...... 내 친구들이 한국에서 왔다 갔다!를 자랑하고 싶었던 것 같다.....

그 첫 자랑질(?)의 상대. 세르게이

언젠가 한 번 언급한 적이 있던 인연 '세르게이'. 세르게이는 베비라쿠아씨와 함께 일하는 러시안 동료 중 한 명이다. 그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일과 관련하여 북한에 잠시 머문시절 한국어를 접하게 되었다. 그 후 성인이 되어 여러 경로를 통해 한국어를 배우고 익히고 그리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종국에는 '한국이 너무 좋은 러시아 사람' 이라는 타이틀이 붙어지게 되었다. 세르게이 부부는 거의 매 년 한국을 찾는다. 한국에 다녀오면 잊지 않고 내 선물을 챙기는데.... 어느해는 종가집 김치 한 팩을 사온 적도 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모스크바에서는 한국에서 만든 그 김치 맛이 안나잖아요. 오히려 한국 수퍼마켓에서 직접 사들고 온 종가집 김치맛이 한국 김치 맛과 더 비슷해요'........ 정말이지 한참을 웃었던 기억이 난다.

지난 달에는 제주도에 다녀왔다. 그리고 전해준 것이 감귤 초콜릿. 세르게이는 나를 감동시켜 울게 만드는 러시아 사람 중 한 명이다. 나를 감동시켜 울게 만드는 그가..... 한국어를 능숙하게 하니.... 손편지를 쓰지 않을 수가 없다.... 내 한국어 손편지를 읽고 이해하고 좋아하는 러시아 사람...... 이런 인연을 만났다는 건..... 내 전생에 착하게 살았다는 확. 실 .한 증거이다.

친구들이 사들고 온 여러 먹거리 중...... 진짜 진짜 누구에게도 주고 싶지 않았던 것이 '고말랭이' 였다. "에잇! 우리 세레나랑 다니엘만 먹일꺼야. 이건 나타샤랑 릴리도, 타냐랑 까차도 안줄꺼야" 받아들고 들은 생각이었다. 하지만..... 난 내 안의 이 강. 한. 욕. 심. 을 내려 놓는다.

강. 한. 욕. 심을 내려 놓은 장. 한 결정의 결과는 이렇게도 뭉클한, 심장이 말랑 말랑 해지는 그의 메세지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tro, a hero city 'Tula'  (0) 2018.11.19
삼만 오천 칠백 구십 팔번째 추억  (0) 2018.11.18
감귤초콜릿과 고말랭이  (0) 2018.11.18
Happy Easter.  (0) 2018.11.18
GOD bless....  (0) 2018.11.18
예뻐지기 프로젝트!  (0) 2018.11.18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