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29 서른번째 장 (6)
Introduce2019. 9. 29. 16:44

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는 기분은 묘하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쌓인 반도, 거기에 대륙으로 이어지는 육로가 막혀 있는 나라에서 태어난 나는 국경을 넘기 위한 교통 수단으로 비행기를 자주 이용한다. 내 고국을 떠나 살면서도 한 곳에 정착하여 살지 못하는 팔자 덕에 나라와 또 다른 나라를 이동하는 수단은 역시나 기차나 버스가 아닌 비행기가 된다. 내 사정을 잘 모르는 이가 들으면 팔자 좋은 소리를 한다 할지도 모를 일이지만...... 이제는 비행기를 타는 것이 내겐 고역이다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에서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니우스를 가기위해 기차를 타면 아름다운 시골 풍경을 2시간 정도 지나 구다가이(Gudagai/Hudahaj/Гудогай)역에 서 30-40분 가량을 정차한다. 구다가이 역이 출입국 관리소가 위치한 역이기 때문이다.

제복이 잘 어울리는 출입국 관리 직원들이 기차에 올라 여권에 도장을 찍으러 직접 돌아 다닌다. 공항 여권 통과대 줄을 길게 서 이동의 주체자가 늘 내가 되었던 과는 반대가 되는 이 상황이 꽤 재미난다. 가는 길 내내, 내 짐도  나도 무사히 잘 도착 할까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도 신난다. 가는 길 내내, 긴장되지 않는 창 밖 풍경을 마음 껏 볼 수 있는 것도 감사하다. 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는 기분은...... 기대 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좋았다.  

그건 쾌청한 날도, 고즈넉한 벨라루스 시골의 풍경도, 최종 목적지 이탈리아를 가기위해 잠시 거쳐가는 환승지로의 빌니우스에 대한 기대도...... 그저 다 좋았기 때문일 것이다.

지난 일년여간 이미 예상했고, 마음의 준비를 해왔다 생각했지만 베비라쿠아씨의 새 발령지로의 가족 이동은 역시나 힘들었다. 녹초가 된 내 육신과 마음을 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이 오니..... 환승지로서 머문 빌니우스에서의 삼일간에 시간이 자꾸만 떠오른다.  

PS. 2019년 9월 29일 일요일 아침, TV로 만화를 보고 있는 세레나 옆에 앉아 나도 뉴스를 찾아 읽는다. 컴퓨터 스크린을 보며 자꾸 웃고 있으니 아이가 묻는다.

"엄마는 뭐봐? 왜 자꾸 웃어? 재미있어? (내가 읽고 있던 촛불 집회 기사 속 사진을 보며) 누구야? 다 엄마 친구들이야? 사람들 너무 많은데? 한국이야? 엄마는 엄마 친구들 사진 보면 좋아하잖아!" 

"하하하하하..... 엄마 친구들 맞아. 한국도 맞아.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같은 마음으로 함께 하는 사람들은 다 친구인거 맞아. 친구들이 그립네....... 친구들은 다 저기 있는데 엄마는 여기 민스크에 있어서 조금 속상해......"

"엄마! 내가 있잖아! 같이 한국 가자!"

난 아침부터 눈물 바람이다. 지난 한 달간 계속 눈물 바람이다...........

국민이 아깝지 않은 국가가 내 고국임이 진심으로 자랑스럽다..........

 

 

 

'Introdu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른 두 번째장  (0) 2020.05.05
서른한 번째 장  (2) 2020.02.16
서른번째 장  (6) 2019.09.29
스물 아홉 번째 장  (2) 2019.06.08
스물 여덟 번째 장  (0) 2019.05.26
스물 일곱 번째 장  (0) 2019.03.16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도바람

    서초역 7번출구에 가려고 제바는 지리산고속을 타고 서울에 올라왔는데 정작 난 순창에 있어 못 갔어요. 열흘간 순창 금산여관에 책 읽으려 내려온 마지막 밤이예요. 담주 토욜 서초동 풍경 생생하게 전해 줄게요.

    2019.10.01 00:20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참에 비행기 타고 서초동으로 갈.....까...... 매우 고민 중이나...... 현실 자각 하며 ㅎㅎㅎㅎ 너도님의 생생 정보통 소식 기다립니다.
      대한민국 조국 수호! 검찰 개혁! 구호와 함께 홍콩 프리덤 구호도 외치게 되는 10월의 첫 날 입니다.

      2019.10.01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인사가 늦었네요. 벨라루스의 삶은 어떤지... 이사 하시느라 힘드셨을 것 같아요.
    러시아에는 못 가봤지만 벨라루스에는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요~.

    티스토리 하도 로그인을 안 해서, 휴면 계정이라는 이메일이 왔네요.;;;
    블로그들이 흩어져 있어서, 좀 더 가까워지는 방법은 없을까... 글 올리면 알려주는 방법도 있으련만...
    할 번 알아봐야겠네요. 사는 게 왜 이리 바쁜 건지 원... 도무지 여유가 없네요.

    2019.10.04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왈리님!!!!!~~~~~
      오블 공간이 그리운 시간이 있답니다. 흩어진 블로그들을 일일이 찾아 다닐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그 시간이 말입니다 ^^

      이사도 초기 적응기도 잘 보내고 있습니다. 몸이 많이 아팠던 것을 보니 아닌 척 해도 긴장을 많이 했던 모양이에요. 그래도 씩씩하게 잘 보내고 있습니다!!

      민스크는 정말 아담하고 소박한 도시에요. 친구들을 부담없이 초대하고 싶을 많큼.... 아주 어여쁜 곳입니다. 왈리님은 그 초대 리스트에서도 가장 상위에 계시다는 것 꼭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학교와 클리닉을 오가시는 왈리님께서 바쁘지 않다면 그건 거짓말이지요.... 그래도 여유를 챙기고 싶은 시간이 오면 민스크 여행 꼭 계획하시길요! 매일 매일 기다리고 있겠습니당!!! ^^

      2019.10.05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 손전화에 티스토리 블로그 앱을 설치했더니, 댓글에 답이 왔다고 알려주는 친절함이... ㅎㅎ

      예전에 같이 공부하던 친구가 벨라루스에서 왔다 하더라고요. 처음 들어보는 나라이름이라 지도를 뒤져 찾아 보았던 기억이 나네요.

      새로운 나라로의 이사가 어찌 쉽기만 하겠어요. 몸살이 나지 않으면 그것도 이상한 일이지요. 지금은 잘 지내신다니, 안심이 되네요. 늘 씩씩하고 즐겁게, 아자아자!

      2019.10.06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 오~~~ 아주 똑똑한 손전화에 깔려진 앱 입니다 ^^ 저는 여전히 오래전 손전화를 쓰고 있는 덕에 이런 문명의 혜택은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스크도(모스크바에서도 그랬지만) 학교 공지며, 학부모 교사 소통이며 스마트 폰 소통 앱으로 진행되는터라 저는 늘 한참뒤에 따로 통보 받는 실정이에요. 그래도 선뜻 스마트전화기 구매하는 것에는 망설여지니 이건 또 무슨 아집인지 모르겠습니다.......

      2019.10.07 01: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