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7일 크리스마스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3
  2.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2
  3.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Life/Russia2018. 11. 10. 16:16

2016/01/12 20:45

영하 15도.... 개인 체감온도 영하 100도.... 정말 추운 겨울날... 사진 찍어 보겠다 장갑 벗고 셔터 누른지 10분만에 손가락이 오그라 든다..... 너무 추워서 어디든 들어가야 한다는 강박과 성당 터 안 들어갈 곳은 성당 안 뿐 허나 저 긴 줄을 보며 뇌작동이 멈춘다. 그래도 이 악물고 기다려 들어간다. 들어가기 전 카메라 금지!의 붉은 사선줄을 보고 말 잘듣는 나는 가방 안에 카메라를 넣었다.

사람들로 꽉 찬 성당 안을 비집고 들어가...... 귀가 이끄는 곳으로 향했다. 나는 이미 이 구세주 그리스도 대성당을 5번이나 방문했다. 대략 어디에 뭐가 있는지 방향감각을 잃지 않는다면 대충 안다............ 무반주 성가대의 소리가 들리는 곳으로 발길이 간다. 그리고 한참을 아주 한참을 그들의 그 아름다운 목소리에 매료되어 서 있었다. 난데 없는 눈물이 흘렀음을 고백한다. 젠장...왕 주책..... 날 보는이 아무도 없는데 모두가 나만 보고 있는 것 같은 거대한 착각 속에 혼자 매우 부끄러워 하며 휴지를 꺼내 코를 풀고 입을 막으며 대성통곡 하고 싶은 마음을 꾹 하니 참는다. 밖으로 나와 계속 혼자서 머쓱해지는 마음에 위를 올려다 보니 십자가를 들고 있는 한 성인 동상이 묻는다. "너 왜 우니?"

가끔....이유가 매우 불분명한 무언가가 나를 울게 만든다. 그것이 감동인지...서글픔인지 혹은 아픔인지 기쁨인지 정말이지 모르겠다.

하지만 한번씩 그야말로 미친듯이 울고 난 후 깨닫는 것은 하나 있다.

내 백 삽십 아홉번째 사춘기가 또 이렇게 지나 갔구나 하는 것 말이다.

삐딱선을 타고 비추천을 읊어댔지만 모스크바 구세주 성당은 명소 중에 명소이다. 저 날은 크리스마스 미사 그리고 행사 때문이었는지 뒤로 가는 길을 전부 막아 사진으로 담지는 못하였지만 빠뜨리아르흐 다리(Patriarch bridge)위에 서 노을이 지는 여름날......소복하게 눈이 쌓인 겨울날....비내리는 가을날..... 구세주 성당을 바라보면....심장이 두근 거린다.

세상을 눈으로만 즐기는 사람이 되지 말자 다짐하며 역사를 운운해 본다. 저 아름다운 건축물이 지어지게 된 스토리를 궁금하게 여길 줄 아는 사람, 그래서 늘 생각하고 배우는 사람으로 살아 보자 다짐하며 툴툴거려 본다.

구글 이미지에서 한 장 슬쩍 가져왔다. 모스크바에 놀러오시면 어느 각도에서도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그리고.....어느 방향을 둘러 보아도 감탄 나오는 모스크바의 아름다운 명물들을 볼 수 있는 모스크바 구세주 성당..... 꼭 들려 보시라고 이 연사 힘차게 힘차게 외쳐본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park in Novodevichy 2  (0) 2018.11.10
A park in Novodevichy convent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3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2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0) 2018.11.10
My neverending story  (0) 2018.11.10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10. 16:10

2016/01/10 21:13

 

모스크바 구세주 그리스도 대성당(Cathedral of Christ the Saviour)

러시아가 1812년 12월 나폴레옹군의 침략을 물리친 것을 기념하여 러시아의 건축가 콘스탄틴 톤이 신()비잔틴 양식으로 건설 하였다고 한다. 볼세비키 혁명 후 스탈린의 종교 탄압 정책으로 1931년 12월에 폭파 되었으며, 성당 터에는 야외 온천풀이 조성되었었다고 한다. 이후 소련이 붕괴하고 종교 복권이 시작, 국민의 성금과 러시아 정부의 지원으로 제단이 있었던 장소에 성당을 재건하였으며 2000년 5월에 헌당식을 가졌다.

솔직하게 내 맘에 쏘옥하니 드는 장소라서 혹 모스크바에 놀러오면 꼭 보세요~~~라고 추천하고 싶은 곳은 아니다. 지극히 개인적 나의 취향으로 너무 화려한 교회 내부를 좋아하지 않은 것이 첫번째 비추천 이유이고..... 스탈린의 종교 탄압 정책으로 폭파 되어진 것 까지는 수긍(?) 하겠지만... 과거의 흔적을 모두 없애고,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것을 재건한다던 스탈린의 계획에 의해 희생된 건축물이라는 오명을 씻어내지 못한 역사적 배경.... 복원하여 다시 지어진 이후에.....종교가 우리에게 주어야 할 여러가지 옳은 방향의 역할을 할말 많은 역사를 지고 있는 이 성당이 과연 하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 또 다른 이유이다. 그래도....나의 단순함을 무기삼아 러시아 정교의 크리스마스이니 세계에서 가장 높은( 총 높이 105m) 높이의 동방 정교회 건물이라는 어마어마한 타이틀을 쥐고 있는 모스크바 구세주 그리스도 대성당으로 내 발길을 옮겼다.

 

 

공산주의가 모든 종교를 부정하는 건 종교가 저지른 잘못 때문입니다. 가장 인간적이어야 할 종교들이 가장 비인간적으로 타락한 결과가,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인간 사회구조를 재편성 하고자 하는 논리를 전개한 마르크스한테 부정당한 겁니다.

조정래 작가의 태백산맥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인물 서민영 선생이 한 말이다.

 

21세기....인도주의적 입장에 서야할 종교.... 그 성전에 들어가기 위해....우리는 몸수색을 당해야 하는 슬픈 현실과 마주하고 있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park in Novodevichy convent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3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2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0) 2018.11.10
My neverending story  (0) 2018.11.10
연속되는 우울한 날씨 in 모스크바  (0) 2018.11.10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10. 15:58

2016/01/08 06:12

경험의 횟수에 의해 각인되는 환경과 상황은 1+1=2의 공식은 정답이다와 맞물리는 생각을 심어준다. 20년이 넘게 한국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낸 나에게, 눈 내리는 추운 겨울+12월 25일=크리스마스가 그야말로 공식이었다. 굳건하게 믿어 의심하지 않았던 그 공식이 성립되지 않음을 처음 경험한 것은 15년 전 어학연수차 가게된 호주 시드니에서 보낸 크리스마스 였다. 반바지에 쪼리슬리퍼를 신고 민소매에 부채를 한 손에 들고 맞이한 그 크리스마스.....애교로 머리에는 산타 털모자를 써줬었지만 20분을 버티지 못하고 빼버리며....우씨 뭐야, 크리스마스 날이 뭐 이렇게 더워....하며 함께했던 친구들과 웃었던 기억이 난다.

나는 오늘 모스크바에서 보내는 크리스마스가 또 그 공식에 성립이 되지 않음을 몸소 경험한다.

눈 내리는 추운 겨울+1월 7일=크리스마스. 바로 러시아 정교의 크리스마스 날이다.

 

모스크바에서 내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 트롤리버스. 목적지에 도착이 가능한 트롤리버스가 동시에 여러대가 도착할 경우 나는 그 중 가장 오래되어 고물에 가까운 느낌을 주는 것을 탄다. 도시가 변하고 있다. 갈아 엎어 낡고 오래된 것들을 없애고 깨끗한 도시 조성을 위해 정돈되어 보이는 것들로 채워 넣고 있다....... 돈과 권력으로 도시를 조성하는 것에 힘쓰는 그 높으신 분들 눈에.....내가 좋아하는 이 낡고 지저분한 트롤리버스가 띄지 않기를 마음을 다하여 기도해 본다.

최첨단 디지털 시스템에 안전을 겸비한 먼지 한톨 없는 깨끗한 선진국의 지하철 역들과 여전히 그 오래된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모스크바의 지하철역들도 비교 선상에 올려 놓지 않아 주시길....도 기도해 본다.

나 홀로 크리스마스 날에... 베비라쿠아씨도 없고 세레나도 없어 몹시 신이난 내가 어디를 가야 신나는 구경을 할 수 있을까....한참을 고민하다... 나이롱 신자의 마음이 가는 곳.....성당으로.... 향했다.

Ha ёлкy = On Christmas tree. 크리스마스 트리보러 성당 가려면 <-----쪼기로 나가라고 매우 친절하게.....러시아어로만 알려준다... 젠장....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 Christmas, Moscow! 3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2  (0) 2018.11.10
Merry Christmas, Moscow!  (0) 2018.11.10
My neverending story  (0) 2018.11.10
연속되는 우울한 날씨 in 모스크바  (0) 2018.11.10
A park in Voykovskaya 4  (0) 2018.11.07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