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즈베니고라드'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8.11.24 분홍색 버스
  2. 2018.11.24 Zvenigorod 4
  3. 2018.11.24 Zvenigorod 3
  4. 2018.11.24 Zvenigorod 2
  5. 2018.11.24 A old town 'Zvenigorod'
Life/Russia2018. 11. 24. 20:30

2017/07/30 15:51

분홍색 버스

분홍색 버스가 생긴 뒤로는 현성에 갈 때 더 이상 미니버스를 타지 않았다. 미니버스는 한 사람당 20위안이었지만 분홍색 버스는 단돈 10위안에 불과했다. 짐이 조금만 커도 별도로 추가요금을 받는 미니버스와 달리 분홍색 버스는 짐을 마음껏 실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분홍색 버스는 제시간에 맞워 출발했다. 사람이 꽉 차야 출발하는 바람에 늘 차질을 빚었던 미니버스와는 차원이 달랐다.

'분홍색 버스'는 중형의 중고버스였다. 뚱뚱하고 유쾌한 운전기사는 저 멀리서 울퉁불퉁한 눈길을 어렵사리 뛰어오는 사람이 보일 때마다 신나게 브레이크를 밟으며 이렇게 외쳤다. "하하 10위안이 왔어요.!" 차에 탄 꼬맹이들은 한목소리로 "워워~"하고는 말고삐를 당기는 소리를 흉내 냈다.

우룬구 강 일대는 마을이 드물었지만 매일 분홍색 버스를 타고 현성에 가거나 차쿠얼투 마을에 가려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차는 매일 아침 5시 전에 출발해서 칠흙같은 어둠에 싸인 마을을 하나하나 지나갔고, 차의 경적소리가 울리면 길가에 창이 하나 둘 불을 밝혔다. 앞마을에서 경적 소리가 울려 퍼질 때쯤이면 뒷마을 사람들은 이미 차에 탈 채비를 끝냈다. 옷을 겹겹이 껴입고 가져갈 짐은 발치 눈길 위에 쌓아 놓은 채, 눈으로 둘러쌓인 도로변에 서서 차가 올 때만을 기다렸다. 아커하라는 이 일대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마을이라 분홍색 버스가 가장 먼저 이곳을 지났다. 그래서 맨 처음 차를 타는 사람은 늘 나였다. 차 안은 텅 비고, 얼음장같이 차디찬 한기에 허연 입김이 뿌옇게 퍼졌다.. 시끄러운 엔진 소리 때문에 운전기사가 목소리를 높여 아는 척을 했다. "아가씨, 어때? 괜찮아?"하면서 조수석에 놓여 있던 무거운 양가죽 조끼를 집어 내게 던져주면 나는 잽싸게 받아 무릎을 덮었다.

짙은 어둠이 깔려 있고, 눈보라는 휘몰아치고, 고비 사막은 까마득히 펼쳐져 있고, 길가에는 나무 한 그루 없다. 운전기사는 대체 무슨 수로 길을 식별해내는지 도무지 알 길이 없었다. 눈으로 뒤덮인 길 위에서 눈으로 뒤덮인 길 아래로 운전해 가는 법이 결코 없었다.

동이 틀 무렵이면 차 안은 벌써 사람들로 가득 핬다. 하지만 여전히 추웠다. 오랫동안 영하 2-30도의 차가운 공기 중에 있다 보니 온몸이 꽁꽁 얼어붙어 인내심에 한계를 느꼈다. 그때 문득 첫 번째 줄 좌석과 좌석 앞 엔진 덮개 위에 뚱뚱한 노인 둘이 서로 마주 보고 앉아 있는 모습이 보였다-너무 따뜻해 보였다! 나는 체면이고 뭐고 다 팽개치고 사람들 틈바구니를 헤치고 두 사람 사이에 난 빈 공간으로 비집고 들어가, 두 사람 발치께 놓여 있는 짐 위에 앉았다. 그러고 나니 한결 아늑했다. 얼마 안 가 두사람이 부부라는 사실을 알고 어찌나 민망하던지......

가는 길 내내 서로의 손을 놓지 않고 꼭 잡고 있던 부부는 맞잡은 손을 마땅히 놓아둘 곳이 없자 아예 내 무릎 위에 올려 놓았다............ 손을 놓아둘 곳이 마땅치 않았던 나도 그냥 노인 다리 위에 올려 놓았다. 잠시 뒤 노인은 자신의 큰 손으로 내 손을 꽉 쥐더니 내 언 손을 녹여 주었다. 그러고는 뭐라고 몇 마디 중얼거렸다. 그러자 노부인이 서둘러 내 다른 손을 따뜻하게 감싸 쥐었다. 가는 길에 나는 몇 번이나 손을 빼보려고 애썼지만 그때마다 노인들 손에 도로 붙잡히고 말았다. 왜 그런지 내 손은 늘 얼음장처럼 차가웠다...........

차 안은 늘 사람들로 붐볐지만 나름대로 질서가 있었다. 앞쪽 좌석은 늘 노인들 차지고 젊은이들은 통로 쪽에 놓인 짐 위에 앉았다. 아이들은 두꺼운 담요가 깔려 있는 엔진 덮개 위에 서로 꼭 붙어 앉았다. 비록 서로 잘 모르는 사이라도 그중에서 나이가 가장 많은 아이가 다른 아이들을 돌보는 것이 당연시 되었다. 나이가 많아 봤자 겨우 예닐곱 살에 불과했다. 그런데도 가는 길 내내 옆에 있는 서너 살짜리 아이의 등 뒤에 짐을 받쳐주어 아이가 좀 더 편안하게 앉아 갈 수 있도록 돌봐주었다. 장갑을 벗어 던지는 아이가 있으면 조금도 귀찮아 하지 않고 장갑을 주워 아이 손에 끼워주었다.

내 맞은편에는 볼이 빨갛게 튼, 커다란 파란 눈의 두 살배기 꼬마가 앉아 있었는데 줄곧 나만 물끄러미 쳐다보았다. 두세 시간 동안 자세도 바꾸지 않고 투정 한번 부리지 않고 얌전히 앉아 있었다. 내가 큰 소리로 물었다. "누구 집 아이니?" 대답이 없었다. 내가 다시 물었다. "아빠가 누구야?" 파란 눈의 아이는 눈 한번 깜짝이지 않고 나를 빤히 쳐다보았다. 아이 손이 차갑지 않은지 만져보려고 손을 내미는데 뜻밖에 아이가 두 팔을 벌리며 나를 향해 몸을 기대 왔다. 내가 안을 수 있게. 너무나 사랑스러웠다.......... 아이의 몸은 아주 조그맣고 여렸다. 아이는 내 품에 안기자마자 작은 머리를 떨어뜨리고 내 팔에 기댄 채 잠이 들어버렸다. 나는 내 품에 안겨 평온하고 외로운 꿈을 꾸고 있을 아이가 깰까 봐 가는 길 내내 옴짝달싹도 할 수 없었다.

-아러타이의 끝자락 마지막 장-

 

한장 한장 아껴가며 읽었다. 마음이 먹먹해져 책장을 놓고 한참을 멍하게 앉아 있게도 했다. 아마도 지금, 현재, 이 시간, 나에게 꼭 필요한 책이었었나보다. 리쥐안 작가에게 향한 한 없는 존경심은 말해 무엇 할까만은........ 개인적으로...... 내 마음을 흔들고 내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내 모국어로...... 한국어의 아름다운 문체로, 그 정서로.... 내 마음 가득 아러타이의 끝자락이라는 외국서적을 불편함 일도 없이 읽어 내려갈 수 있도록 고스란히 전달한 차현경 번역가에게 한 없는 존경심을 표한다.        

2017년 7월 23일 즈베니고라드 한 낚시터에서.......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ereotype and Prejudice  (0) 2018.11.25
No,574 детский сад  (0) 2018.11.25
분홍색 버스  (0) 2018.11.24
Zvenigorod 4  (0) 2018.11.24
Zvenigorod 3  (0) 2018.11.24
Zvenigorod 2  (0) 2018.11.24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24. 20:09

2017/07/14 17:00

화장실에 가시겠다 참을 수 없는 생리 현상에 온몸을 비틀어 대는 세레나 덕분에 눈에 들어온 한 레스토랑 카페에 차를 세웠다. 늘 그렇다...... 준비없이 계획없이 정보없이 들른 장소에서 파라다이스를 본다.

레스토랑 뒷편에 모스크바 강을 끼고 형용할 수 없는 자연의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광경이 시야에 들어온다..... 거기에 나룻배까지 빌려준다...... 숨길 수 없는 뱃사공 본능 베비라쿠아씨가 뱃놀이를 즐기자 제안한다....... 사비노 스토로젭스키 수도원..... 목적지가 눈 앞인데....

사비노 스토로젭스키 수도원....그게 뭔데? 난 배탈꺼야! 배!배!배!

신나 들뜬 베비라쿠아 부녀에게 난 오늘도 백기를 든다......... 신이시여... 아멘입니다....

선장과 선원 놀이에 신이 났다. 닷을 올리고 배를 출발한다......닷을 내리고 배를 정박한다...... 개구리 소리에 배를 세운다.....바지를 걷어 올리고..... 스타킹을 벗어 던지고....물가 옆 수풀 속으로 몸을 던진다.... 배가 움직이지 않도록 선원 2인 나에게 노를 이렇게 저렇게.... 저으라 교육시킨다........ 신이시여.....여벌 옷은 없는데 어찌하오리까....... 온몸이 흙으로 물로 적셔진 선원 1을 어디로 데려가 씻겨야 하오리까........

놀이에 흠뻑 취한 그들.........

허나, 그저 이 바보 아내, 고슴도치 엄마의 눈엔...... 참으로 아. 름. 답. 기.만 하다.......

도시로 돌아오는 길...... 우리의 불만 불평이 시작된다. 모스크바는 공사판이다...... 이리로 고개를 돌려도 저리로 발길을 줘도..... 공사 현장 뿐이다.......

베비라쿠아씨가 이 곳에 온 이유다..... 밥줄이..... 우리의 호흡기와 평온한 시야, 고요함을 선호하는 청각을 쥐고 있지만....... 배부른 돼지보다 배고픈 소크라테스로 살테야를 외치는 철없는 우리지만........ A C......가 나오는 것을 막을 도리가 없다.......

그래도 이런 사진 한 장이.... 또 언제 그랬냐는 듯.... 우리를 숨 넘어가게 웃게 만든다.....

 

최근.......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의 발언이 잠을 설치게 한다......

나도 아줌마고 엄마 입니다.

이말은 하지 않았어야 한다... 현재 진짜 직업이 아줌마이고 밥하는 주부이며 아이의 일거수일투족을 24시간 지켜보고 있는 엄마인 나에게.... 그 세 이름에 자존심을 지키며 버티고 있는 내 마음에 상처를 입힌다.......

이 어여쁜 아이들에게 건강한 밥을 지어 먹이는 분들에게..... 참.... 큰 상처를 입힌다......

그녀가 생각하는 인간에 대한 예의는 내가 생각하는 인간의 대한 최소한의 예의에 한참을 벗어난다. 누가 옳은지는 모르겠지만..... 그녀는 아니였음 하는 바램을 해본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574 детский сад  (0) 2018.11.25
분홍색 버스  (0) 2018.11.24
Zvenigorod 4  (0) 2018.11.24
Zvenigorod 3  (0) 2018.11.24
Zvenigorod 2  (0) 2018.11.24
A old town 'Zvenigorod'  (0) 2018.11.24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24. 19:57

2017/07/14 15:58

사비노 스트로젭스키 수도원은 못갔지만...... 즈베니고라드 시내 중심에 러시아 정교회 예배당이 한 곳 있다. 참새가 방앗간 못지나치 듯...... 우린 이제 오래된 러시아 정교회 예배당이 보이면 그냥 지나치지를 못한다. 러시아를 떠나게 되면 할 수 없는 첫번째 것..... 주변에 흔하게 보이는 오래된 정교회 예배당을 들어가지 못하는 것일테니 있는 동안..... 이 소소하지만 소중한 피사체를... 눈과 마음에 많이 많이 담아 놓으려 한다........

 

 

Museum of Russian dessert / музей русского десерт

즈베니고라드에 꽤 사랑스러운 박물관이 있다. 바로 러시아 디저트 박물관. 아이들을 동반하고 방문하는 객이 있다면 꼭 들러보시라 이 연사 적극 추천한다. 박물관 인듯 박물관 아닌 박물관 같은 이곳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디저트 만들기 강연도 한다. www.rusdesert.ru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홍색 버스  (0) 2018.11.24
Zvenigorod 4  (0) 2018.11.24
Zvenigorod 3  (0) 2018.11.24
Zvenigorod 2  (0) 2018.11.24
A old town 'Zvenigorod'  (0) 2018.11.24
Two side of Tula  (0) 2018.11.24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24. 17:00

2017/07/13 15:26

 

모스크바는 러시아의 수도이자 주(Moscow Oblast :around/near Moscow)이다. 모스크바 라는 단어 옆에 Oblast가 붙으면 모스크바 주를 지칭하는 것이다. 즈베니고라드는 모스크바 주에 속한 29개 도시 중 한 곳으로 모스크바 강 상류, 서쪽으로 50km정도에 위치해 있다.

즈베니고라드(Звенигород Zvenigorod)

작은 규모의 도시지만 볼거리가 꽤나 많다. 지난 겨울 주말, 미온 순미씨네 가족과 다차 여행길에 오르던 중 우연하게 지나게 된 이 곳이 맘에 들어 도시 이름을 수첩에 적어놨었다. 까맣게 잊고 있다 한 달 전쯤 나는 친구 나타샤에게 베비라쿠아씨는 직장 동료에게 물으니 볼거리 풍성한 도시, 당일치기로도 다녀올 수 있는 예쁜 도시라 적극 추천을 한다.

즈베니고라드가 유명한 것은 사비노 스토로젭스키 수도원 (Savvino-Storozhevsky Monastery Саввино-Сторожевский монастырь) 때문이기도 하다. 모스크바에서 아름답기로 손에 꼽히는 이 수도원은 러시아 현지 관광객들에게도 매우 유명한 장소이다. 우리의 복병 세레나 덕분에 우린 모스크바 강 언저리에 앉아 먼 발치로 보이는 수도원 지붕을 감상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지만........ 그 풍경 또한 뭉클한 감동을 전했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만화 속, 삽화 속에서 막 튀어 나온 듯한 외형의 이 오래된 구급차에 마음을 한 참이나 빼앗겼다.... 늘 느끼는 것은..... 실로 대단하고 웅장하고 거대한 무언가에 빼앗기는 마음보다.... 이렇게 참으로 작고 오래된..... 일상의 소소한.....평범한 사람들이 사용하고 이용하고 아꼈던.....누군가에는 그저 볼품없는 것..... 그것에 빼앗긴 마음이... 그 기억이 오래간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Zvenigorod 4  (0) 2018.11.24
Zvenigorod 3  (0) 2018.11.24
Zvenigorod 2  (0) 2018.11.24
A old town 'Zvenigorod'  (0) 2018.11.24
Two side of Tula  (0) 2018.11.24
Tula Samovar  (0) 2018.11.24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Russia2018. 11. 24. 16:48

2017/07/10 17:01

2017년 7월. 모스크바에 여름은 찾아오지 않고 있다. 올 해는 뭔가 이상해.....라는 말도 이제는 너무 식상하다. 매 년 반복 되오던 자연적인 계절의 변화가 더이상은 예상 불가능이다. '아는 척' 할 수 있던, 선대로부터 내려오는 일상의 지식, 본능적인 감지 라는 그 개념에서 벗어나야만 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듯 하다.

지난 2주간 이웃 도시 리가에 다녀왔다. 리가에 가기 전 주말, 날이 좋아.....'여름이 오려나봐~~~' 신나하며 소풍 가자의 마음으로 모스크바에서 가까운 한 작은 마을 즈베니고로드에 다녀왔다. 오늘 그날의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으니 3주 전 일요일, 그 날이 가장 덥고 화창한 날이었구나 싶다.......

즈베니고라드(Звенигород / Zvenigorod)

분명 네비게이션에 정확하게 마을 이름을 잘 찍어 넣었는데..... 네비게이션이 우리를 이상한(?) 곳으로 안내한다..... 뭐 어떠리..... 나무도 보이고 꽃도 보이고.... 저렇게 예쁜 숲길인것을.....'뭐야...여기 어디야.... 네비 제대로 찍은 거 맞아?'하고 타박하니 베비라쿠아씨가 우문현답을 내놓은다......'왜? 바빠? 오후에 일정이 많아? 우리가 길을 잃으면 안돼는 시급한 사항이 있어? amore, relax~~~~'

젠장, 전쟁터 일터 짠밥 9년차.... 말빨로 나를 잡는다.... 나의 그대... 많이 성장했구료.....

길을 잘못 들어선 것은 맞는데 기계인 네비게이션의 잘못은 없다.........즈베니고라드 시내 외각에 다차 마을이 있다. 부유한 사람들의 호화 다차가 밀집해 있다...... 즈베니고라드에서 가장 예쁘고 울창한 숲 한 가운데...... 돈많은 사람들의 마을이 있었다...... 뭐 더이상 신기할 것도, 더이상 허탈할 것도 없는 상황이지만.....'와우! 예쁘다! 대박!'하는 감탄사와 '뭐 이래...세상이 이리 불공평하게 돌아가도 되는 거야.....'는 조소어린 불만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니...... 나도 성장을 하기는 하고 있는 중인가 보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Zvenigorod 3  (0) 2018.11.24
Zvenigorod 2  (0) 2018.11.24
A old town 'Zvenigorod'  (0) 2018.11.24
Two side of Tula  (0) 2018.11.24
Tula Samovar  (0) 2018.11.24
Tula Gingerbread  (0) 2018.11.24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