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Belarus2021. 3. 9. 16:50

사진출처: 위키백과/ Bug(river)

River Bug, 부그 강은 벨라루스와 폴란드를 가로지르며 흘러 우크라이나로 향하는 강줄기이다. 이 강을 경계삼아 국경이 나뉜다. 브레스트 요새를 둘러싸고 흐르는 강줄기, 국경을 가로질러 그저 자유롭게 이리저리 오갈 수 있는 생명체는 이 강 속에 살고 있는 물고기들이다. 그러니 낚시꾼들에게 잡히는 고기는 저 낚시꾼들은 길고 어려운 과정을 겪어야 넘을 수 있는 국경을 여권도 비자도 없이 자유자재로 다녀온 그야말로 프리패스 자유로운 영혼들인 게다.  

인간이 걸어서 넘을 수 있는 국경은 많다. 하지만 인간의 걸음으로 넘을 수 없는 국경도 많다. 브레스트 요새를 보고 나와 숙소로 가기 전, 폴란드와의 국경선을 보고자 차를 몰았다. 이것은 지극히 단순한 호기심이었다. 개인적으로 국경선 앞에 서보는 것을 좋아한다. 그건 남에게 설득 불가한, 내 여행길에 주어진, 나만의 경이로운 시간이기 때문이다. 국경선 앞에서 용기(?) 있게 카메라를 꺼내어 사진을 찍고 몇 분간 멍하니 국경 넘어 폴란드 땅을 바라보다 주차된 차로 돌아오며 운전대에 앉아있던 베비라쿠아씨와 눈이 마주치니 '니 뒤를 보아라'의 눈빛을 보낸다. 국경선 앞에 서있던 검은색 자동차에서 건장한 체구의 두 명의 사람들이 내려 나와 같은 걸음을 걷고 있던 게다. 등골이 오싹한 느낌은 죄를 지은 것이 없어도 느껴진다. 뒷좌석에 자고 있던 세레나를 확인하고 베비라쿠아씨 부부에게 여권을 보여달란다. 왜 사진을 찍었냐 물으며 사진을 지우라고 말한다. 사진기를 순순히 내어주며 국경 앞이라 기념하고 싶어 찍었다 답했다. 사진을 찍으면 안 되는 이유를 물었다. "security issue": 안보상의 이유라고 친절하게 답해준다. 웃음을 머금으며 미안하다고도 말한다. 웃음 띈 얼굴로 미안하다며 하는 말이지만 '안보상의 이유'라는 문장은 나같이 평범한 인간에게 겁을 주기 안성맞춤이다. 

다음 사전에 명시된 '안보'의 사전적 의미: 다른 나라의 침략이나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주권과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

'Life > Belar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est Railway open-air Museum  (0) 2021.03.31
The marketing strategy  (0) 2021.03.30
In front of the border  (0) 2021.03.09
Museum of the Defence of Brest fortress  (6) 2021.03.01
Brest Fortress  (0) 2021.03.01
Belovezhskaya Pushcha National Park 3  (2) 2021.02.02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