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Belarus2021. 3. 1. 18:41

한동안 전쟁 박물관, 무기 박물관 혹은 학살 기념관등의 이름의 박물관을 열심히 다녔다. 여전히 그 호기심이 식은 건 아니지만 호기심이라는 단어를 쓰기에는 너무도 무거운 주제의 내용을 담고 있기에 이제 내게는 망설임이 든다. 그렇다고 하여 관심이라는 단어를 선택하는 것에도 오류는 있다. 종군기자라는 직업에 내 유년시절의 큰 그림을 그려보았던 시간을 돌이켜보면 '전쟁'이라는 이 무시무시한 단어와 친근해야 했음이 마땅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난 전쟁이라는 단어가 정의하는 그 내용에 내 삶을 투척할 용기도 지속적으로 관계(?)를 맺을 자신도 진정 없었다.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한 주인공의 말처럼 나는 무용하여 아름다운 것에 큰 관심과 지대한 호기심을 갖는 지극히 평범하고 지극히 용기 없는 인간이다. 다만 이렇게도 겁쟁이인 나를 자기 합리화의 쉬운 길로 들어서게 하지 않기 위해........ 나는 여행의 길에 들어서는 순간마다 '전쟁 혹은 학살'이라는 이 잔인한 시간을 기억하려 나름의 애를 쓸 뿐이다.

브레스트 요새인 War memorial complex 에는 브레스트 전쟁 박물관이 있다. 

"엄마, 여기 사진에 있는 사람들은 다 죽은 사람이야? "

''응. 전쟁 중에 죽은 사람들이지. 우리 눈에 엄청 멋져 보이는 탱크, 총, 전투기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죽일 수 있는지 여기 박물관에서 보여줄 거야. 사랑하는 아들과 딸, 엄마와 아빠,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형제, 이모, 삼촌, 친구들을 어떻게 잃어버리게 되는지 그게 얼마나 아프고 슬픈 일인지를 여기 박물관에 있는 사진, 편지, 필름을 통해서 볼 수 있어"

이제는 간단하게 기본적인 의미 전달이 가능해지기 시작한 만 8세의 세레나와 나눈 대화의 한 토막이다. "전쟁을 왜 하는 건데?"라는 그녀의 질문에서 난 말이 막혔다. 만 8세의 아이에게 전쟁이 일어나는 이유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지 못하게 만드는 소수의 짐승들이 나는 진심으로 싫다. 과거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하는 일은 고사하고 자기 합리화를 위해 너무도 쉬운 길을 택하는 그들이 나는 진심으로 싫다. 

결국은 부끄러움의 문제이다. 부끄러움을 아는 것과 알지 못하는 것으로 짐승과 인간을 나눈 나의 이분법적 사고로 결론을 내었다. "우리는 아무 데서나 엉덩이를 까고 똥이나 오줌을 싸지 않지만 산책하며 만나는 개들은 똥도 오줌도 아무데서나 싸지? 네가 보고 있는데도 막 싸지? 너는 그게 웃겨서 늘 깔깔거리며 웃잖아. 그런데 생긴 거는 우리랑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사람이 있는데 생각은 똥과 오줌을 아무데서나 부끄러움 없이 싸는 것이 아무렇지 않은 사람들이 있어. 그런 사람들이 많지는 않은데 많지 않은 그런 사람들이 전쟁을 일으켜. 또 있어. 배는 고프지 않지만 우리가 케익집 앞을 지나갈때 너무 맛있고 너무 예쁘게 생긴 케익과 과자를 보면 먹고 싶지? 그래서 너도 점심에 밥 잔뜩 먹어놓고 아까 그 카페 유리창으로 보인 케익 사달라고 엄청 졸라댔잖아. 엄마가 밥 많이 먹었으니까 안돼라고 했을 때 네가 엄마 말 안 듣고 그냥 그 케익집에 들어가서 아무에게도 물어보지 않고, 돈도 내지 않고 그냥 케익을 집어서 막 먹을 수 있어? 근데 그럴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 그런 사람들이 전쟁을 일으켜서 사람들을 죽게 만들어... "

결국 세레나는 전쟁이라는 단어는 까마득하게 잊은 체 '사람들이 보는데도 똥을 아무데서나 싸는 강아지'만 기억하게 됐지만.... '똥을 아무데서나 싸면 부끄러운 일이다'만 습득하게 되었지만..... 부끄럽다와 창피하다 라는 단어를 이해했음에 나는 만족한다.

결국 세레나는 밥을 든든하게 먹었다고..... 이가 썩고, 피 사총사가 열심히 우리의 건강한 몸을 위해 일하는 것에 방해를 한다는, 세레나의 입장에서는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들며  달콤한 케익과 초콜릿을 사주지 않는 엄마를 '미워'하지만 그렇다고 아무 상점이나 들어가 제 맘대로 케익과 쿠키를 초콜릿과 사탕을 훔쳐 먹는 것은 절대 하면 안 되는 일이라는 것을 학습하게 된 것에 나는 만족한다.  

Музей обороны Брестской крепости

'Life > Belar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marketing strategy  (0) 2021.03.30
In front of the border  (0) 2021.03.09
Museum of the Defence of Brest fortress  (6) 2021.03.01
Brest Fortress  (0) 2021.03.01
Belovezhskaya Pushcha National Park 3  (2) 2021.02.02
Belovezhskaya Pushcha National Park 2  (4) 2021.01.28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참 관심(확실히 용어가 애매하긴 하네요...)이 깊은 주제입니다.

    러시아권 국가는 전쟁업적을 위대한 희생이나 영웅적 일대기로 포장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속에서 벨라님께서 꺼내신 본질적인 깊은 생각이 참 여러가지를 고민해보게 만듭니다. 코로나만 해도 온라인 소통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는데, 2차대전은 생각할 거리가 훨씬 많은 것 같아요.

    2021.03.05 0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의된 용어로서만 이해를 하기엔 '전쟁'에는 너무 많은 이해관계가 얽혀있지요. 다만 누에고치님이나 저 그리고 또 많은 이들이 관심이라는 표현으로 전쟁 역사를 들여다 보는 것은 피해자들을 애도할 수 있는 작은 마음 보탬이며 절대 다시 일어나서는 안되는 최고의 불행임을 기억해야하는 의무일테구요. 구소비에트 시대에 소비에트 국가의 일원으로 살았던 사람들을 직접 만나고, 그 역사의 시간이 고스란히 들어나는 역사환경을 지닌 나라를 방문하고 또 그곳에서 살아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은 진심으로 행운입니다. 이 곳에서의 삶이 수월하진 않지만........ 편견의 겹이 씌워지지 않도록 스스로를 경계하는 시간을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말은 이리하지만...... 저는 참 쉽게도..... 화가 나면 '구소련 시스템의 잔재'를 입밖으로 꺼내는 걸요? 과거 시행착오의 잔재를 등에업고 새로운 시도를 도약하며 애쓰는 사람들에게 너무 쉽게 상처 줄 수 있는 말인걸 알면서 말입니다........

      2021.03.09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2. 과연 정의로운 전쟁이란 말이 성립하는지 의문입니다. 건강하시죠? stay safe~

    2021.03.05 1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의와 전쟁은 같은 선에 설 수가 없지요.... 아이러니하지만 방어의 목적으로 응대를 했을지언정 폭력앞에서는 그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으니요. 전쟁을 일으키는 이들이 이 전계를 가장 잘 알고 있으면서도 시작점에 불을 붙이니..... 인간으로 사는건 참 어렵고..... 짐승으로 돌아서는건 너무 쉽습니다........

      저희는 무탈해요 알퐁님!!! 추운 날씨가 눈보라 치는 하루가 끝날 줄 모르네요...... stay safe!!!!!!! send my hug!

      2021.03.09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3. 벨라줌마님이 여행 중 전쟁, 무기 혹은 학살 박물관에 들르시는 이유가 유년시절 꿈과 관련이 있단 말씀에 놀랐습니다. 벨라줌마님의 새로운 면모를 보게 된 순간이네요.

    저는 무엇보다 2차대전 당시 쓰였을 독일제 올림피아 타자기에서 눈을 뗄 수가 없네요. 세월을 버티다 벗겨진 칠, 여기저기 슨 녹, 늘어진 잉크 리본, 대여섯 개의 엉겨 붙은 활자 바(typebar)를 보자니 슬며시 눈물이 나네요. 어느 날 태어나 어느 날 멈추게 된 타자기일까 궁금하기도 하고요.

    2021.03.29 0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왈리님을 향한 저의 매력발산! 그를 위한 비장의 무기는 아직 더 많이 남아있습니당~~~~ㅎㅎㅎㅎㅎㅎ

      오래된 독일제, 소련제 타자기를 전쟁 기념관에서 많이 보게 되는 호사를 누립니다. 제가 진짜 진짜 좋아하는 골동품( 이제는 진짜 이 말이 어울리는 물건이 되었죠?^^;)입니다. 구경을 하게 될때마다 가슴이 쿵쾅대는 이상한 체험을 한답니다 ㅎㅎ

      저 역시, 전쟁이라는 비극의 시간 속 탁탁탁 소리를 내며 종이에 활자를 찍어 냈었을 그 시간속의 주인공들을 생각하면....... 마음 한구석이 먹먹해지는 감정을 느낌니다.

      2021.03.30 23:0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