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e2020. 5. 25. 16:33

동네 수퍼에 가려 몇 걸음의 걸음만 떼어도 만발한 꽃 길이 이어진다. 내 시각, 후각을 모두 자극하는 어여쁜 꽃들덕에 집 밖 나서기의 귀찮음 혹은 두려움(?)에서 오는 망설임을 접게 만드는 꽃은 참...... 귀한 존재다. 민스크 삶에 정을 붙일 수 있도록 큰 도움주는 이 소박하기에 더 없이 고운, 집 밖, 우리동네 피사체들은 내가 지금, 숨쉬며 살아가는 이 삶의 위안이다.

집 밖, 자연의 땅에 뿌리를 둔 지천의 꽃들에게 감사한다며...... 욕심내어 이것들을 집 안으로 들여온다. 인간의 소유욕에 대하여 언급하여 무엇하리......... 허나 머무르는 시간이 긴 내 공간, 텃밭을 가꿀 수 없는 아파트의 내 공간이니..... 이런저러한 이유를 들어 꽃을 사와, 꽃병에 담아 내 시야에 가장 잘 들어오는 창문턱에 놓아 둔다.

그리고 시간이 허락하는 내내 그저...... 멍하니 보고 있는다. 

그것이 위로인지 소유욕으로 얻은 희열의 절정인지는 알 수 없으나...... 어여쁜 이 피사체가 나에게 무언가를 준다.

허나 5일을 넘기지 못하고 꽃잎이 하나 둘 마르기 시작한다........ 춥고 건조한 날씨, 집안 꽃병에서 삶이 오래 지속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나는 이미 모스크바의 긴 삶에서 터득한 바 있지만, 터득한 것과는 별개로 반복되는 무의식의 습관을 버리는 것은 쉽지가 않다. 그래도 끊임없이 싱싱한 꽃을 사들고 집으로 들어와...... 이번에는 조금 더 오래 살아 남아주기를 바라며 꽃병에 꽃는다. 물속에 담겨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 오래 살으라 화약성분 가득 인공적으로 만든 비법 가루를 물에 타고, 횟수가 너무 빈번한가? 하면서도 물을 계속 갈아주지만........ 꽃잎은 역시나 마르기 시작한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물속에 담겨 말라가기 시작하는 꽃들은 나에게 참 많은 의미를 전한다. 이곳과는 날씨가 다른 이탈리아, 한국의 꽃들은 시들어가는 과정과 말라가는 과정이 다르다. 습한 날씨를 품은 이탈리아와 한국의 꽃들은 물을 자주 잘 갈아주면 과하다 싶을만큼 꽃잎을 벌려 만개한 꽃 송이를 보여준다.

오늘은....... 과하다 싶을 만큼의 꽃잎을 벌려, 만개하다의 기본 의미가 그저 명료하게 전달되는..... 꽃병에 한가득 담겨있는 '만개한 꽃'이 보고싶다.   

오늘은....... 양가....... 베비라쿠아씨 부부의 두 고국이 조금 더 그리운...... 그런....... 우울한 날이다.   

'Introdu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른 다섯 번째 장  (4) 2021.01.19
서른 네 번째장  (2) 2020.07.12
서른 세 번째장  (2) 2020.05.25
서른 두 번째장  (0) 2020.05.05
서른한 번째 장  (2) 2020.02.16
서른번째 장  (6) 2019.09.29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병에 꽂은 꽃도 오래 가지 않지만, 제 마당에 핀 꽃도 일주일을 넘기지는 못하더라고요. 요즘처럼 살기 어려운 시절에 돌보지 않아도 홀로 피었다 지는 꽃들에 감사한 마음이긴 하지만, 사는 일에 조금 지친다,는 기분이 드는 요즘입니다. 열심히 화병에 꽃을 꽂는 벨라줌마님의 정성이 대단하네요.

    2020.06.03 0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열심히 와병에 꽃을 꽂는 일이 지겨워....... 그저 천지가 꽃으로 둘러싸인 호숫가.... 벨라루스 생 자연의 삶 속에 들어 갔다왔어요. 참.. 참으로 좋았습니다........
      사는 일에 많이 지친다는 기분이 너무 들었던 시간에 대해 보상 받고 온 기분이에요.......
      우리 왈리님의 요즘은 어떠신지...... '지친다'는 기분이 조금은 완화된 시간 속에 계시기를 기도합니다.

      2020.08.03 16: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