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6 05:34

 

한 해의 마지막 달이라 우겨 볼 수 있는 11월 그리고 진정한 마지막 달인 12월. 지난 3년간 이 두달의 시간은 나에게 의지의 박약(?) 혹은 굳은 심지의 나락(?)....이라는 명예롭지 못한 꼬리표를 달아줬다. 말하고 나면 혼꾸멍 날지도 모르는 꼬리표의 대명제:

'목에 칼이 들어와도 앞머리 자르지 않기'

난 올 해도 스스로와의 굳은 맹세를 어기고 그.렇.게 앞머리를 쑹.덩. 하니 자르고 말았다. 그리고 급속도로 밀려오는 후회의 그 날카로운 화살촉은 애꿎은 베비라쿠아씨 부녀에게로 조준된다.

엄마 앞머리 자른거 이뻐 안이뻐?

응. 이뻐 이뻐!

세레나는 화살촉을 정면으로 잡아 부러뜨린다. 장한 것.......

나 어때? 많이 이상해?

어? 아니 아니. 근데, 너 작년에도 제작년에도 이제 앞머리 다시는 안자른다고 했잖아.

베비라쿠아씨는 어리석게도....... 화살촉을 온몸으로 받아 낸다.... 용감한 것......

11월은 베비라쿠아씨 부녀의 생일이 든 달이다.  9일 차이로 날은 다르지만 같은 달 함께 생일을 맞이하는 베비라쿠아씨 부녀를 보면 이상하게도 뭉클한 기분이 든다. 겨우 같은 달인 경우에도 이런데...... 부녀,부자지간, 모녀,모자지간 혹은 부부지간 혹은 형제지간의 생일 날이 같다는 건 어떤 운명일까? 아마도 서로를 더 많이 기억하라고..... 더 소중하게 생각하라고..... 신이 주시는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올 2017년의 11월...... 몸은 바쁘고 머리는 복잡했지만 행복했다.

아주 어쩌면....... 나는 작년에도.... 제 작년에도.... 같은 기분이었던 같다.

그리고 내년에도 내 후년에도 10년 후에도..... 50년 후에도..... 늘 같은 기분이기를 간절하게 소. 망. 한. 다.

 

메이데이 2017/11/26 17:07 R X
늦었지만 '베비라쿠아씨 부녀'의 생일 축하합니다.
벨라줌마 2017/11/26 20:46 X
감사합니다 메이데님~~~~~~^^
제비 2017/12/01 10:21 R X
벨라님이 사랑하는 두 분의 생일 축하드려요^^

앞머리 잘라도 이쁠 것 같은데 왜요...ㅎㅎ
벨라줌마 2017/12/09 16:04 X
감사합니다 제비님!!!!!!

앞머리 잘라도 이쁨니다 벨라줌마는요 암요 암요 헤헤헤헤헤헤
WallytheCat 2017/12/07 03:18 R X
무지 늦었지만 저도 11월 두 분의 생일 축하 드려요~!
벨라줌마 2017/12/09 16:04 X
많이 많이 감사드립니다!~~~~~~~ ^^

'Introduce > Gorgonzola + Kimchi'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지의 타인과 현지의 타인  (2) 2019.10.12
세레나의 초등학교 입학유예증명서  (4) 2019.01.19
11월의 악몽... 아니... 행복  (0) 2018.12.08
Beauty inside.  (0) 2018.12.08
Amore mio Daniele.  (0) 2018.12.08
Myon&Serena  (0) 2018.12.08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