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2 15:11

 

영화 뷰티 인사이드 2015년 작품. 백종열 감독.

오랜만에 영화 한편을..... 앉은 자리에서.... 두번 돌려 봤다. 내 마음을 쑥 하니 잡아 당기는 영화 그리고 드라마를..... 아! 성장통이 또 시작되었구나, 아프구나....싶을 무렵 찾아보고 다시 찾아보고 돌려 다시보고 또 다시 돌려보는.... 나만의 진통제로 사용하기 시작한지는 꽤 오래되었다. 가만 생각해보니.... 길지 않은 내 인생.... 거의 모든 시간이 매일 사춘기 였구나 싶다......

나는 내가 좋았던 영화, 내가 싫었던 영화를 추천 혹은 비추천으로 아는 사람이건 모르는 사람이건 다른이에게 소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다. 언제부터인지 자세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아마 혼자하는 시간을 즐긴다고 생각하던 시기부터..... 다른 사람과 그 영화의 감독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공유하고 싶지 않다는 욕심(?)이 생기면서 부터 인 것 같다. 그건.... 늘 좋지만.... 볼 때마다 다른 가르침을 받는.. 또 다른 시선의 감동을 받는 그래서 깨우치고 반성하는 그래서 행복해지는 그 매번 다른 시간의 감정을 내 한줄의 영화평으로 누군가에게 전달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인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나에게 영화는...... 현재의 내 상황....내 감정....을 이입 시키는 양날의 검... 그 역할을 한다. 그래서 감독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에 '나' 를 이입시킨다. 감독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이가 들으면 깜짝 놀라 당혹스러워 할 이야기다...... 하지만...... 내가 감히.... 존경한다는 직업군에 속하는 영화 감독, 드라마 작가, 소설가, 작사가... 이 글을 쓰는 사람들은.... 자신이 쓰는 글을 읽고 보고 듣는 사람들이 자신의 글 속 상황에 그들을 대입 시킨다는 사실을 아마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쉽지 않은 직업이고 그래서 나 같이 평범한 사람은.... 감히 존경이라는 감정의 울렁임에 흔들리고 휩쓸리고 그래서 울고 또 소리내어 웃으며..... 당신은 천. 재. 군. 요. 라고 소리내어 외치게까지 된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는 18살 생일 아침 이후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모습의 사람으로 변하는 한 남자 '김우진'의 이야기이다. 영화 속 김우진은 사랑이라는 감정에 깊이 빠지게 만든 여인 홍이수를 만나며 자신의 삶, 그 아수라 백작의 자괴감, 그 험하고 불편한 현실 속 아이러니한 기쁨과 설렘 그리고 혼돈과 상처에 허우적대기 시작한다.

영화를 본 첫 시간..... 나는 김우진이 아닌 홍이수 역에 나를 이입시켰다. 그리고 현실의 김우진은 내 남편인 베비라쿠아씨.... 그리고 내 아이 세레나 였다.

그리고 영화를 두번 째 본 시간..... 김우진 역에 나를 이입시켰고, 현실의 홍이수는 내 남편 베비라쿠아씨 그리고 내 아이 세레나 였다.

가족이라는 특수 집단 속 역할은 그 역할의 본업 즉 남편과 아내 혹은 부모와 자식이라는 일방통행의 롤속 역할을 여러 가지의 사회적 통념, 전통적인 이념의 틀안에 거부감 혹은 의구심 없이 너무도 자연스럽게 가둔다. 그것을 가둔다하여 의문을 품거나 그것에 가둬졌다하여 투쟁하여 바꿔보겠다 마음 먹지도 않는다. 사회적 통념, 전통적인 이념을 깨야 한다 선동하고 싶은 마음은 절대적으로 없다. 그것을 깨고 싶은 사람은 결혼이라는 틀 안에 발을 들이지 않으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정말 오랜만에 나의 그대 베비라쿠아씨에게 장문의 이메일 '러브레터'를 써 보냈다........ 최근 우리가 겪은 여러 상황들... 예상했던 일에서의 변수 속 그리고 예상하지 못한 일들을 해결하는 과정 속 우리는 영화 뷰티 인사이드 속 김우진 이었다..........

나는 그에게...... 여전히 당신은 너무 아름답다고.... 늘 아닌척해도.... 당신을 보는 매 순간 가슴이 설렌다고..... 늘 당신의 반대편에 있는 척 하지만 나는 당신의 생각, 당신의 이념, 당신의 결정 그리고 그 유치하기 그지없는 농담마저도 너무 좋다고.... 그러니 쫄지 말라고....전했다.

긴 장거리 연예기간.... 우린 손편지를 참 많이도 썼다....... 한 달 전 시댁에 드른시간..... 그의 유소년 청년기의 모든 추억이 그대로 남아 있는 그의 방.... 2009년 내 모든 짐을 이고 싸들어 옮긴 이후 그의 작은 방 반 이상의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내 모든 추억의 짐들 덕에... 이젠 우리의 방이 된..... 시부모님 집 3층 현재 우리의 이태리 공간 그 방에서..... 나에게 받아 하나도 빠짐없이 차곡차곡이도 모아둔 그의 편지 상자를 우연히 발견하여 읽었다. 문법도 틀리고 어순도 틀리고 단어 선택도 이상한 그 외국어로 전했던 내마음....유치하기 그지없는 맹세의 구절..... 달달하다 못해 손발이 오그라드는 내용의 이걸 내가 썼다고? 오마이 갓을 외치게 만든 부끄러운 그 편지들을 읽으며..... 많이 울었다......

몇일 전 보낸 러브레터의 내용 중 10년 전 보낸 러브레터의 내용과 많이 같지만 꽤 다른 구절의 내용을 썼다. 10년 전 그에게 쓴 러브레터에서... 난 우리의 영원한 사랑을 맹세했다.... 그리고 삼일 전 그에게 쓴 러브레터에는....... I can not swear that i will love you and i will respect you until my life finishes.... but i can say that i will try all my best to 'keep my mind' for you my love..... 라고.......

한 달 전 이태리 시댁에 떨궈 놓고 온 세레나가 내일 내 품, 현재 우리의 보금자리 모스크바로 돌아온다. 아이의 매일 매일을 볼 수 없던 지난 4주간.... 세레나는 자의적이었던 타의적이었던 여러 새로운 상황을 경험했기에..... 영화 뷰티 인사이드 속 김우진의 모습을 나에게 보일 것이다...... 성장 하는 아이를 보는 엄마가 견디어 내야하는 내 아이 김우진을 받아 들이기....란 결코 쉽지 않다. 그것은 어쩜 내 선택..... 엄마라는 이름의 사회적 통념, 전통적 이념의 역할 속에 나를 가두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쿨~~~한 척, 센 척하는 엄마 역할을 코스프레하며 자괴감에 빠질 생각은 없다. 다만 엄마라는 역할의 시선 속 이해불가능의 상황이 올때면....... 영화 뷰티인사이드를  또 찾아 볼 것이다. 그 진통제, 그 약발이 얼마나 먹히게 될까는 장담할 수 없지만..... 진통제 한 알 먹고..... 푹 자고 일어나면.... 잠깐이라도 쿨~~~~한 척 하는 엄마.... 그 코스프레는 가능 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나의 그대 베비라쿠아씨......

영화 뷰티인사이드 속..... 내 심장이 쿵! 하니 내려 앉은 scene.......

자신이 처한 상황을 사랑하는 감정에 빠지게 만든 홍이수에게 힘들게 설명한 김우진.... 그의 말을 그의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홍이수가 그를 찾는다. 그리고 아침이면 변하는 그의 모습을 보게 해달라고 청한다. 잠들기 전 침대에 누워 홍이수가 묻는다.

"왜.....나야?"

"매일 이렇게 다른 모습의 내가 익숙했는데....... 널 만나고 이런 내가 불편해졌어....... 내일 아침 내가 다른 모습이어도 괜찮겠어?"

나의 그대를 처음 만났을때 난...... 익숙한 내 모습에 자만심 가득한 자신감이라는 오만으로 똘똘 뭉쳐 있었다. 내일 아침 눈을 떠 내가 다른 모습이어도 괜찮겠어? 질문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올 것이라 단연코 생각해 본적이 없었다. 하지만..... 지난 8년간.... 아침에 눈을 떠.... 어제 내 다른 모습에 많이 당황했지? 라고 묻는 시간의 횟수가 꽤 많았다...... 그래도..... 그래! 너 미친거 아니야? 의 답이 아닌...... 아니! 그 다른 모습도 너지만.... 난 그 모습도 괜찮아....라고 답해주는 고마운 나의 그대....... 그에 반해 난....... 아침에 눈을 떠..... 넌 어제 내가 알고 있던 니가 아니였어! 미친거 아니야? 라고 타박하고 상처를 입혔다.......나는 영화 속 김우진이어도 되고.....넌 영화 속 김우진이면 안돼!라는 참으로 터무니없는 이기주의자로 그를 대했다.....

뭐.... 얼마나 나를 바꿀 수 있을 지 나는 장담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와의 시간 속 사춘기 그 질풍 노도의 시기가 찾아 오면..... 영화 뷰티인사이드를 또 찾아 볼 것이다......

매일 매일 이영화를 봐야하는 것 아닐지...... 매. 우. 두. 렵. 다.

P.S 우울함이 바닥을 치고 오를 기미를 보이지 않을때..... 난 무한도전 2011년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편을 찾아본다...... 무한도전..... 내 공개 일기장에 그 프로그램 명을 거론하는것 조차 조심스러운 애틋한 무한도전의 모든 에피소드가 소중하고 또 소중하지만..... 난 행복해지고 싶을때..... 내 안의 유머 본능을 잃고 싶지 않을때 이 에피소드를 꼭 다시 찾아 본다.

아이러니 하지만.... 찾아 볼때 마다...... 너무 좋아요를 누르게 되는 경연팀의 노래가 다르다...... 어제 다시 본 에피소드 속...... 가수 바다와 길..... 이 두 멋진 뮤지션의 완성곡 "나만 부를 수 있는 노래"....... 2017년 4월 셋째 주....오늘의 내가 너무 너무 좋아요를 꾸~~욱 하니 누른 이 노래를 당신께 바친다.

 

 

WallytheCat 2017/04/24 09:01 R X
전 책이든 영화든 아무리 감동 먹은 작품이라도 한 번 읽거나 본 후에 다시 보게 되지는 않더라고요. 다시 볼 때의 다른 느낌이 속을 부대끼게 하는 면이 있거든요. 벨라줌마님이 그리 좋아하시고, 깊은 의미를 두시는 영화라니 꼭 한 번 챙겨봐야겠네요. ㅎㅎ
벨라줌마 2017/04/29 14:56 X
본이 아니게 왈리님 찾아 보시게 만드는 영화 한 편 추천하게 되었습니다 ^^
저도 사실 그 속이 부대끼게 하는 면 때문에..... 다른이에게 이 영화 참 좋더라 말을 못하겠어요..... 지난 번 좋았던 부분이.... 이번엔 아닌데?.... 하게 되는 요상스런 아이러니...... 근데 다시 또 찾아 보게 되는 드라마나 영화는.... 그래도 늘 좋더라고요.... 이상하지만 감독이나 작가에게 가는 무한 신뢰? 뭐 꿈보다 해몽? ㅎㅎㅎㅎ
알퐁 2017/04/24 18:18 R X
흠... 전 "넌 어제 내가 알고 있던 니가 아니였어" 이런 경우보다 "넌 그대로인데 왜 어제 내게 괜찮았던 네 모습이 오늘은 내게 불편하니?" 이런 경우가 더 많은 듯해요... 제 짐작에 영화 결말은 김우진은 처음부터 끝까지 김우진이었다 뭐 이런 게 아닐까요? ㅎㅎㅎ
벨라줌마 2017/04/28 16:52 X
아마.... 안그러려고 노력(?)해도 세상의 중심은 나야 나라고!!! 하는 이기주의때문이지 않을까 감히 그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힝......
맞아요. 이 영화의 결말은 김우진의 겉모습은 상상초월의 누구의 탈을 쓰던 내면의 김우진은 늘 같다.... 늘 같은 내면의 김우진을 유지하기 위해 무엇을 노력해야 하는가... 뭐 이런? ^^ 꿈 보다 제 해몽으로 결론 내리는거죠 뭐 ㅎㅎㅎ
너도바람 2017/04/26 00:45 R X
나두 보긴 본 영화인데 우진의 어머니로 나오는 배우 문숙의 멋진 모습 밖엔 기억 나는게 없어요. 책도 잘 못보고, 영화도 집중이 안되는 나이가 됐어요. ㅎㅎ
이젠 이 영화를 생각하면 벨라님이 베비라쿠아씨에게 쓴 편지가 떠오를것 같은데요.
벨라줌마 2017/04/28 16:57 X
배우 문숙씨 참 멋지죠..... 마지막 장면 배우 문숙씨와 이경영씨 짧지만 임팩트 강했던 연기도... 매우 감동 이었어요 ^^
ㅎㅎㅎㅎ 이거 이거 이 훌륭한 영화의 연관 연상어가 저의 창피한 러브레터라니....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ㅎㅎㅎ
제비 2017/04/30 11:45 R X
벨라님 부부는 참으로 달달하게 사시나봐요~
우리는(아니 나만인가?) 처음부터 '너 미친거 아냐?'이러면서 살았거든요 ㅋㅋ
전 이 영화에 나오는 한효주 의자랑 반지와 그 케이스가 너무 맘에 들어 침을 질질 흘렸던 기억이...
아이고 둘 다 참 힘들겠다..그러고는 김우진 공방과 가구들에 눈길이 더 갔다는..
벨라님에 비해 저는 너무 단순무식하네요 ㅎㅎ
벨라줌마 2017/04/30 15:22 X
ㅎㅎㅎ 에이 아직 결혼서약에 도장찍은 것이 십년도 안되는데 아직은 쬐~~~끔 더 달달해야죠 ^^ 저흰 힘든 연애를 오래 했어요. 양가 가족의 반대라는 로미오 줄리엣의 드라마틱 상황은 아니였지만 한국과 이태리라는 참으로 멀기만 했던 거리감 그리고 어렸던 두 청년의 좋아함이라는 감정을 어떻게든 이어보겠다 했던 책임감 거기에 현재는 각자의 고국이 아닌 제 3국에서의 삶이라는 커다란 상황들이 '싸우지 말고 잘 지내자' 하는 마음으로 표출되는? ㅎㅎㅎ 속마음이야 너 미친거 아냐? 싶지만 그대로 표현하고 그래서 싸우고 나면 너무 외로워요 힝

저도 의자와 반지 그리고 반지 케이스에 온 마음을 다 줘버렸다 손 번쩍! 듭니다 ㅎㅎㅎㅎ

'Introduce > Gorgonzola + Kimchi'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레나의 초등학교 입학유예증명서  (4) 2019.01.19
11월의 악몽... 아니... 행복  (0) 2018.12.08
Beauty inside.  (0) 2018.12.08
Amore mio Daniele.  (0) 2018.12.08
Myon&Serena  (0) 2018.12.08
출생에 의한 선천적 복수국적자  (0) 2018.12.08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