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Russia2018. 11. 19. 01:54

2017/06/13 01:26

호랑이가 죽은 다음에 귀한 가죽을 남기듯이 사람은 죽은 다음에 생전에 쌓은 공적으로 명예를 남기게 된다는 뜻으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생전에 보람 있는 일을 해놓아 후세에 명예를 떨치는 것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의 속담

"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기고 범은 죽으면 가죽을 남긴다"

이 속담을 언뜻 보고 이해한다면 스탈린 만큼 온 세상에 크게 이름을 남긴 사람도 없다. 아... 그가 존경하여 마다하지 않았던 친구 아돌프 히틀러 또 히틀러 하면 연관 검색이 되는 베니토 무솔리니도 있다.

스탈린은 강철이라는 필명을 얻었고 남부럽지 않은 최고 권력을 누렸다...... 그리고 분명 그의 업적을 평가하는 것에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옳지 못했던 그의 업적, 좋지 못한 평가로 역사의 기록물에 남은 행적은 이름도 함부로 남기면 안되는구나......하는 교훈을 준다.

스탈린은 불우한 어린시절을 보냈다. 그가 생전에 지은 크나큰 많은 죄를 불우했던 유년시절의 이유로 감히 감량해 주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한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들이 현재 나에게 가장 중요하고 가까운 친구들인 점을 감안하여..... 그에게 미안하고.... 안타깝고.... 안쓰러운 마음이 간다.......

내 배 아파 낳은 자식만이 아닌...... 세상의 모든 아이들에게 그리고 이웃에게.....최소한의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그저 스탈린 이오시프 라는 유명한 그 이름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툴라에 머문 삼일 중 가장 예쁜 하늘은 만난 날 우리는 무기 박물관에 있었다. 박물관 커다란 창문 밖으로 보이는 탱크가..... 예쁜 하늘과는..... 대조적으로...... 못생긴 흉물로 지상을 아름답지 못해 보이게 만든다는 생각이 들었던건 내가 삐딱선을 탔기 때문일 것이다......

유명한 툴라 무기 박물관 건너편, 유명한 툴라 무기 공장(Tula Arms Plant)이 보인다. 그리고 그들이 자랑스럽게 만들어낸 모든 종류의 무기 광고도 보인다. 의류 가전제품 광고가 아닌 탱크, 총 류의 제품 광보를 보는 것은 러시아 땅을 밟지 못했다면 영화를 보는 스크린 속에서나 가능 했을 일..... 나는 운이 참.  좋. 다.

박물관 앞 광장. 마치 신화 속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외형의 동상이 서 있다. 혹시 무기의 신 인가?..... 싶어 자세히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그리스 로마 신화 속 '무기의 신'은 존재하지 않고, 광장의 동상 주인공은 실존 인물이었다.

 

Nikita Demidov (1656-1725)

니키타 데미도프. 툴라에서 태어나 툴라에서 생을 마감한 툴라사람이다. 보잘 것 없는 신분, 대장장이의 아들로 태어나 명문 가문의 귀족으로 신분 상승에 성공. 신화 속 주인공은 못되어도 영화 속 주인공 감의 인생은 살았다.

표트르 대제가 꿈꿨던 산업화(industrialization). 산업화에 따른 상업주의에 가장 필요했던 무기 제작. 좋은 품질의 저렴한 가격 그리고 대량 생산 이 삼박자를 똑소리 나게 맞출 수 있었던 데미도프는 이 결과로 귀족 작위도 얻을 수 있었고 광산개발 독점권을 거머쥐며 최고 갑부의 자리에도 오르게 되었다. 그리고 데미도프가 공급하는 무기와 철제품으로 무장한 러시아 제국은 열강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

데미도프가에 대한 후대 평가는 엇갈린다. 니키타 데미도프와 그의 후손들은 우랄의 군주라 불릴만큼 부를 쌓고 시베리아 개척을 주도하며 상업주의 대표 기업(?)으로 대대손손 잘먹고 잘살 수 있을것이라 자신했지만..........부가 쌓여가는 만큼 세금은 내기 싫었고, 재물의 대한 끝없는 욕심은 부당한 온갖 수단이 동원되고 이용되어 기업인(?)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렸다. 결국 그를 포함한 수 많은 욕심쟁이 황족과 전통귀족 그리고 신흥귀족들의 만행은 러시아의 전근대적 봉건구조를 무참히 깨부수는 사회주의 혁명을 불러일으키게 된 요인이 되었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Tula Samovar  (0) 2018.11.24
Tula Gingerbread  (0) 2018.11.24
Tula arms museum 3  (0) 2018.11.19
Tula arms museum 2  (0) 2018.11.19
Tula arms museum  (0) 2018.11.19
The hero city Tula 2  (0) 2018.11.19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