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Russia2018. 11. 17. 16:50

2016/10/07 17:14

 

짜리찌노 공원은 사계절 내내 계절 고유의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지만 개인적으로 단풍의 고운 색을 입는 가을날의 풍경을 좋아한다.

나홀로족에게도 연인들에게도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에게도....... 이 어여쁜 자연과의 시간은 답답한 일상, 빡빡한 하루를 보내는 고된 도시인들에게 여유의 시간을 선물한다.

이 경이로운 계절, 나무가 무성한 모스크바의 공원에 가면 어른이고 아이고 모두가 신기해하는 주인공을 만날 수 있다.

다.람.쥐!!!

이 녀석들.... 사람손을 타서 그런지 먹이를 주면 가까이 와서 안녕을 날려준다. 안녕만 날려주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손바닥 위에도 겁없이 올라 앉는다. 기회를 놓치지 않는 사람들......몰려든다.... 한 없이 행복해 한다...... 행복한 순간은 야생 다람쥐에게 먹이를 줄 수 있다는 기회(?)의 시간에서도 무한대로 느끼게 된다. 인생....별거 없다......

 

 

'Life >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Tsaritsyno park 5  (0) 2018.11.17
Tsaritsyno park 4  (0) 2018.11.17
Tsaritsyno park 3  (0) 2018.11.17
Tsaritsyno park 2  (0) 2018.11.17
Tsaritsyno park  (0) 2018.11.17
Lucky me!  (0) 2018.11.17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