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La vita è bella

너의 의미 본문

Life/Belarus

너의 의미

벨라줌마 2020. 9. 24. 16:51

내 아이의 성장기를 지켜보는 시간은 내 성장기를 써가는 시간이기도 하다. 

2017년 여름, 만 4세의 세레나가 외치던 '엄마! 나 이제 아기 아니지? 이렇게 무서운 것도 잘하지?'

2020년 여름, 만 7세의 세레나는 '엄마! 나 쬐끔 무서운데 그래도 잘 하고 있지? 천천히 컨센추레이트(concentrate)하면 되는거잖아 그치?'라고 말한다. 

아이의 성장기 속, 손을 내밀어 주는 이는 이제 더 이상 '엄마, 아빠'만이 아니다. 커가는 아이 앞에 너무 많이 이들이 너무도 다른 방식으로 손을 내민다. 내미는 손을 잡는 주체가 더 이상 내가 아닌 아이임을 상기할수록 난 또 다른 걱정앞에 서게된다. 그리고 결국 외줄타기 같은 인생의 중심을 잡는 주체는 스스로가 되어야 함을....... 나는 아이의 성장기를 보며 그렇게 배우고 있는 중이다.  

나는 '엄마'라는 막강무기로 내 능력 미달의 여러 상황에 대해, 스스로에게 구차한 변명을 이어 가고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엄마'라는 타이틀 뒤에 겁장이인 나를 숨기고 있다. 이렇게 한심한 내게........ 용기내어 따박따박, 한걸음, 한걸음 발을 떼고 있는 아이의 모습은 그리고 당신의 모습은...... 위안인 동시에 자극이 된다. 

진심으로 내일을 모르겟을 오늘을 살고 있는 나에게, 

나홀로 (왜, 무엇때문에 하고 있는가를 전혀 모르겠을)암벽등반을 하고 있는 듯한 오늘을 살고 있는 나에게, 

아이는....... 그리고 당신의 존재는 참으로 큰 위로가 된다. 


'Life > Belar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daily life goes on  (6) 2020.12.10
Happy Mother's Day!  (2) 2020.10.15
Sanatorium/Санаторий  (2) 2020.08.19
나, 당신 그리고 우리 in 벨라루스  (2) 2020.08.13
버스정류소 in 벨라루스  (0) 2020.08.03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