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Vilnius2019. 10. 7. 02:18

첫 인상을 정의 내리는 것은 어렵다. 그저 시각에 의한 감정에 충실하기에는 대상에 대한 무지함이 선입견으로 작용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무언가에 대하여 거침없이 정의 내리던 시간이 그리워지는 것은 내가 철이 들었다는 우스운 소리를 하려는 것이 아닌...... 세상은 무서운 곳, 삶은 하나의 답이 없는 것 이라 개똥 철학을 주절거리는 꼰대가 되어 간다는 현실이 슬퍼지는게다.

세레나가 나에게 하는 말, 가장 빈번한 그의 잔소리...... '엄마는 왜 다 무서워해? 나는 하나도 안무서운데 엄마는 다 무섭데! 왜 그렇게 다 무서워? 엄마는 빅걸(big girl)인데......'

나는 대답한다. '그러게 몸은 빅걸을 넘어선 올드걸이 되어가는데 엄마안의 영혼은 리틀 걸(little girl)로 변하는가부다..... 어쩐다니.....'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니우스를 만난 첫 인상은........ 아주 단순했다.

'여기 너무 좋은걸? 여기 너무 예쁜데?' 이다.

점심무렵 도착하여 미리 예약해둔 숙소에 가방을 넣어두고.... 무작정 걸었다. 지도도 없이, 그저 호텔 직원이 '저 길 위로 쭉 올라가면 시내 중심가에요. 거기 여행 정보센타가 있습니다' 라고 가리킨 손가락 방향을 따라 그냥 걷고 또 걸었다. 날이 참 좋았다. 날이 좋은 건 아주 어쩌면, 그저 그래 보일 수 있는 피사체 조차도 너무 예쁜데? 가 될 수도 있지만...... 빌니우스의 첫 인상이 좋았던 건 꼭 날씨 덕만은 아니리......

'Travel > Vilni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diminas castle tower  (0) 2019.11.02
Along the river Neris  (0) 2019.10.31
Vilnius Picture Gallery  (0) 2019.10.31
National gallery of Art  (2) 2019.10.19
첫.인.상 of Vilnius  (6) 2019.10.07
Intro, Lithuania  (4) 2019.10.05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든 것에 경계심을 가지는 건 좋은 일이라 봐요. 나이 들며 꼰대가 되지 않는 노력을 하는 것 역시...
    그러나 본인의 경계심까지도 무참하게 허물어, 느끼지 못하는 사이 어쩔 수 없이 꼰대가 되는 부분이 있지요.
    모든 것에 일일이 100% 경계심을 발휘하는 건 불가능한 일 아니겠습니까요. ㅎㅎ

    2019.10.10 0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치요? 모든일에 일일이 100% 경계심을 발휘하는 건 불가능한 일이지요? 그렇게 사는 건 너무 힘겨운 삶의 연장이겠지요?

      연속되는 긴장의 시간 속에 자꾸만 위축되어가는 제가 요즘 쬐끔..... 아니 많이... 안쓰러워지고 있어요. 조금만....무엇이되었던..... 풀어헤쳐진 느낌을 받고 싶은 요즘....전 대체 무엇을 해야 할까요 왈리님? ^^

      2019.10.12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 벨라줌마님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있을 것도 같은데 말이지요. 전 늘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끝나면 해봐겠다, 하는 일들이 머릿속에서 길게 줄을 서 있어서 탈이지만요.

      2019.10.27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 한국에 한 삼사일간 다녀오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커요........ 힙합 공연, 국악 공연 하나 씩 보고..... 제 오랜 벗들과 오래전 참 자주 들낙거렸던 대학로, 이태원 재즈바에 가서 수다도 떨고 멋진 라이브 음악도 듣고...... 떡복기며 짜장면이며 김치찌개며 파전이며........ 막걸리며..... 먹고 마시고.........

      긴 비행시간, 세레나의 이곳 스케줄, 만나야 할 한국의 내 가족들..... 생각하면 쉽게 할 수 없는 결정이지요......

      2019.10.31 01: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첫번째 4장의 사진 속 거리는 아이의 유치원 근처 거리네요. 날짜가 기록 된 사진이 반갑네요. 전 저 즈음에 어떤 기록을 남겼는지 찾아봐야겠어요.

    2020.05.09 0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키노 뮤지엄 근처 거리에 아이의 유치원이 있나보네요....... 마치 어제 다녀온 듯 선명한 이 기억은 무엇인지... 심히 그리운 모양입니다 ^^

      시간의 흐름을 감지하고 사는 것이 점점 더 더뎌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이의 어린시절 추억도 내 개인의 일상에서 남는 추억도 그저 추억으로 시간적 개념은 정확하게 서질 않아 날짜가 기록된 사진을 찍고 있어요. 우리 예전에 필름 카메라..... 지금 생각해보면 사진에 날짜가 함께 찍히던 그 당연시 되었던 기술(?)이 참 지혜로웠어요....

      2020.05.11 17: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