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Vilnius2019. 10. 19. 06:05

사실 여행이라는 목적의 사전 준비는 전혀 없었다. 론니플래닛을 훑어보는 일은 고사하고 인터넷 검색으로 간단한 명소 리스트를 찾아보는 수고도 없었다. 나는 내 무의식 속 '관광 안내소'에 대한 믿음이 얼마나 굳건한지 이번 기회에 알게 되었다. 그리하여 빌니우스에 도착, 가장 먼저 발을 들인 곳은 올드 타운에 위치한 관광 안내소. 이십여분을 시내 지도, 관광 명소가 적힌 안내문 등 이것 저것 골라 읽으며 나갈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으니 직원이 말을 건다. 친절한 직원이 말을 걸어 주니 기분이 좋다. 그녀가 물었다. 도시에 몇일 간 머무시나요? '역사, 미술, 공연, 건축, 쇼핑' 중 가장 관심가는 일정이 무엇인가요? 이유는 알 길 없지만 나는 주저 없이 '미술'을 택했다.

나는 박물관, 미술관에 가고 싶다고 했다. 내 지친 영혼을 쉬게 하는 곳이 미술관이라니..... 이 얼마나 품위 있는 인간의 모범적인 답인가....... 헛 웃음이 나온다....... 여하튼 내 고상한 일정에 힘차게 호응해준 관광 안내소 직원은 빌니우스 24시간 패스 카드(Vilnius 24 hour pass)를 권하며 시내 지도를 펼쳐 네 곳의 박물관에 커다랗게 동그라미를 그려줬다. 

Nacionalinė dailės galerija / www.ndg.lt/en.aspx

빌니우스 국립 미술관. 한적한 이곳에서 난 아침나절, 그 온 시간을 할애했다. 빌니우스 국립 미술관은 리투아니아 역사의 시간을 미술 작품들로 이야기 한다. 마음이 무거워지는 전시관도 희망의 메세지를 전하는 전시관도 모두 좋았다. 국립 미술관을 다녀온 것이 아니라 리투아니아 역사 박물관을 다녀온 듯 하니 공부를 제대로 하고 온 느낌이나 머리에 쥐가 날 지경은 아니니 미술관에 다녀온 것이 맞다.

  

Kozma civrila(1908-1951) 'Potato digging season' (1936)

Timonas Nieaiolovskis(1882-1965) 'Nude of a standing woman'(1936)

그것이 무엇이든.... 그곳이 어디든.... 지친 우리는 쉬어 갈 곳을 찾아야 한다.

달콤하지만 고될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 

귀하고 고운 그대가...... 고단했지만 달콤할 것이 분명한 그대의 미래에 무사히 도착하기 위해서......  

The sweet sweat of the future. / Saldus ateities prakaitas.

'Travel > Vilni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diminas castle tower  (0) 2019.11.02
Along the river Neris  (0) 2019.10.31
Vilnius Picture Gallery  (0) 2019.10.31
National gallery of Art  (2) 2019.10.19
첫.인.상 of Vilnius  (6) 2019.10.07
Intro, Lithuania  (4) 2019.10.05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술관 풍경을 보니, 잠자던 제 여행 욕구가 슬며시 기지개를 켜고 일어나네요.
    낯선 도시의 미술관, 박물관을 무심한 듯 한적하게 거닐고 싶은 마음입니다.

    2019.10.27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심한 듯 한적하게 거닐고 싶은 그 마음, 저는 백분 이해합니다!!!! 아마도 이 북적이지 않는 여유로움을 풍족하게 느낄 수 있어 더 고왔던 빌니우스였어요. 민스크에도 무심한 듯 한적하게 거닐 수 있는 미술관과 박물관이 많이 있습니다!!!!!!!!! ^^

      2019.10.31 01: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