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Italy2021. 9. 27. 17:24

한때 나는 이 두 단어가 명료하게 다른 의미를 내포하는 명사라고 생각했다. 요즘 난....... 뭐가 다른 것인가 사실 많이 헷갈린다. 내 삶, 내 환경은 이 두 단어를 그저 같은 뜻으로 느끼게 만드는 방증이다.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가 짧은 곳에서의 일상은 무언가 여운을 남길 시간을 주지 않는다. 그저 환절기 연례행사인 감기를 줄 뿐이다. 콜록거리던 아이의 기침소리가 잦아 드니 내 기침 소리가 시작된다. 나도 아이도 베비라쿠아씨도....... 매 해 9월은 참 여러모로 힘이 든다. 어제저녁..... 베비라쿠아씨는 'nostalgia of Moscow'에 대해 한참을 이야기했다. 그에게는 나와 나눌 nostalgia of Russia, nostalgia of Azerbaijan, nostalgia of England가 있다. 내가 낭만 모드 on일 때는 나 역시 그 노스탤지어를 함께 나눈다. 하지만 내 낭만 모드가 off 일 때면 난 싸늘하게 식은 목소리로 말한다. 

nostalgia? I am homesick! 그에게 죄책감 혹은 미안한 감정을 느끼게 해서 내가 얻어지는 것이 무엇인가...........

의도하고 계획한것은 아니지만....... 그는 나에게 이탈리아라는 곳을 제2의 고향으로, 이탈리아 사람들인 그의 가족을 내 가족으로 선물했다. 

이탈리아, 제2의 내 고향......... 고맙고 행복한 여름휴가, 가족과의 감사한 시간....... 거기에 백신 접종 완료까지 한 내가...... 한순간 불만 불평의 이기적인 인간이 되어 버리는 건....... 내 탓이 아. 니. 다.

난 내 언어가, 내 음식이, 내 친구가...... 긴 설명이 필요하지 않은 공유 문화와 역사가....... 그립다. 

'Life > Ita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 그 애증에 대하여.....  (6) 2021.10.14
homesickness 혹은 nostalgia  (4) 2021.09.27
The Green Pass and Gratta vinci!  (2) 2021.09.14
Il marciatore 2  (0) 2018.12.16
Il marciatore'  (0) 2018.12.16
My Serena, My Cividale  (0) 2018.12.16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의 일부를 보낸 많은 곳들에 대한 향수는 정도의 차이는 있을 지 몰라도 앞으로 남은 삶 내내 지속되지 않을까 싶네요. 지나간 것들은 기억의 왜곡이 더해져 참으로 아름답다고 느낄 때도 많고요. 그저 주어진 하루하루 평정심을 잃지 않고 만족스러운 날이 되도록 살아내는 것 아닐까 싶어요. 감기 얼른 물리치시고, 즐거운 날 살아가시길요~! 화이팅!

    2021.09.28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나간 것들은 왜곡이 더해져 참으로 아름답다고 느낄 때도 많다는 말씀에 진심으로 공감합니다. 지나고 보니 쉬운 것이 하나도 없었는데….. 향수를 느끼는 저나 다니엘은 힘들고 지치고 화났던 것들의 기억은 희미해지고 그저 좋았고 좋았던 기억들은 선명하게 추억으로 남아 잡담의 주제로 자리하네요. 아이러니 하지만 특히 고국에 대한 향수는 더욱 더요. 분명 우리 둘다 고국에서의 각자의 처한 상황이 많이도 싫어 이 방랑자의 삶을 선택했건만요 ^^
      감기 얼른 물리치고 만족스러운 날 찾아 더 즐기겠습니당!!! 화이팅!!!!

      2021.09.30 15:12 신고 [ ADDR : EDIT/ DEL ]
  2. 가까이 있으면 미역국 끓여 드리고 싶다는 ...

    2021.10.12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알퐁님께서 차려 주신다면 밥에 간장도 진수성찬으로 행복해 하며 먹을 듯요!!! 끓여 주실 미역국 언젠간 꼭 먹을겁니당!!!!!! ㅎㅎ ^^

      2021.10.13 00:1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