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Altai Republic2019. 6. 2. 04:59

 

 

P.S 눈과 추위, 긴 겨울의 지긋지긋함을 불만 불평하던 것이 겨우 한 달 전이다. 지난 두어 주간 이상기온 5월의 뙤악볕 아래 한 두어번 노출 되고 보니 눈의 왕국 겨울이 그리워진다. 나는 철이 들려면 아직 멀었다 싶다..........

가슴이 먹먹해지고 한숨이 나오는 이유는 내 개인의 사정도 있을테고, 컴퓨터 그리고 티비의 스크린을 통해 보고 듣는 내 좁디 좁은 세상 밖 다른이의 사정도 있다. 결국 내 불행도 다른이의 불행도 내 고민도 다른이의 고민도 그저 무관하다고는 볼 수가 없다. 내가 자초하여 생긴 일 만큼이나 청천벽력의 일도 생각보다는 너무 쉽게....... 나에게도 타인에게도 일어난다. 나 혼자만 느끼는 행복이라는 것은 없는 듯 하다. 비싸고 맛난 케익을 혹 누가 뺏어 먹을까 몰래 혼자 화장실에 앉아 먹을 수는 없는 일이다. 그렇다고 혼자 다 먹지도 못할 케익을 오롯이 자랑하고 싶어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혼자만 먹을 수도 없다.

사실 나는....... 비싸고 맛있는 케익을 화장실에 혼자 쭈구리고 앉아 먹는 품위 떨어지는 행위.... 그리고 혼자 다 먹지도 못할 양이지만 그렇다고 내 주변 모두와 나눠 먹을 수 있는 양을 살 수도 없는 형편...... 그 사이의 딜레마에 빠져 허우적 거리는 중이다..........

봄과 가을을 잃어버리는 현실에 여름이냐 겨울이냐의 딜레마다........

 

'Travel > Altai Republ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ssacks in Maslenitsa.  (0) 2019.06.09
'Festa Maslenitsa' in 2019!  (0) 2019.06.05
Dilemma  (2) 2019.06.02
The first horse riding in my life!  (0) 2019.06.01
The end of the road.  (2) 2019.04.28
The road 5  (0) 2019.04.27
Posted by 사용자 벨라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allytheCat

    이곳이 말로만 듣던 알타이 산맥이 있는 알타이인가요? 벨라님 덕에 지리 공부 여러 번 하네요. ㅎㅎ
    아름답지만 엄청 추워보이는데, 무릎까지 오는 치마 입으신 분도 보이네요. 보기보다 그리 춥진 않은 모양이에요.

    2019.06.23 02:49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 유명한 알타이 산맥의 알타이 맞습니다.
      저희도 우연히 저 장터에 들렸다가 반팔 옷을 힘고 신나게 가무를 즐기시는 주민들을 보고 깜짝 놀랐더랬어요. 시베리아인들에게 추위는 다른 해석이 필요한 사항이구나...... 했지요 ㅎㅎㅎㅎ

      2019.10.01 21:31 신고 [ ADDR : EDIT/ DEL ]